오늘 자 전북 주요 뉴스 (2018/02/22)

Author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 Date : 2018.02.22 11:40 / Category : 지역언론브리핑/전북주요뉴스

오늘 자 전북 주요 뉴스 (2018/02/22)

 

1. 정읍시장 예비후보자 3, 전북도민일보 여론조사 공정성에 문제 있다고 주장해, 여론조사할 때 언론사의 신중함 필요해

정읍시장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이상옥, 민주평화당 정도진, 정의당 한병옥 후보가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도내 한 언론사가 실시한 여론조사의 공정성이 의심된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전북도민일보는 211()부터 12()까지 조원씨앤아이에 의뢰하여 도민들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설 연휴 전 214일 지면에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했는데요, 이 여론조사에 문제가 있다는 겁니다.

이들은 정읍시장 출마의사를 밝힌 후보는 모두 13명인데 여론조사는 7명으로만 이루어졌고 전북도민일보가 13명 중 7명을 선택한 기준에 대해 제대로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정 후보를 부각하기 위한 것이라는 주장도 했는데요,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한다면 검찰과 선거관리위원회에 공식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제가 된 전북도민일보의 정읍시장 여론조사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출처] 전북도민일보 홈페이지 기사 지선 최종 승리 부동층 35%에 달려, 정읍시장 선거, 다자구도 속 이학수 선두 (214일 보도, 5, 설정욱 기자)

 

공정성 의혹을 제기한 이상옥, 정도진, 한병옥 후보 모두 7명에 포함되지 않았는데요, 주장에 일리가 있긴 하지만 자신들이 빠졌기 때문에 여론조사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도 있어 주의해서 볼 필요가 있습니다.

전북도민일보는 기타 후보에 대해서 여론조사에 포함된 7명의 후보 외 강광 전 정읍시장, 우천규 정읍시의원, 이상옥 민주당 도당 국제교류협력위원장, 정도진 전 정읍시의장, 허준호 정읍시민생포럼 대표 등 다른 후보들의 지지층도 상당해 끝까지 결과를 예단하기가 어려운 분위기다.’라고 보도했습니다.

이번에는 전북도민일보가 문제가 됐지만 다른 언론사도 여론조사를 실시할 때 얼마든지 비슷한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여론조사 조작과 공정성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후보자 선정에 명확한 기준을 두고 조사 결과를 검증하는 것이 필요해 보이네요. 오해 소지가 없도록 전북도민일보의 해명도 필요해 보입니다.

 

[전북일보] 정읍시장 입지자 3, 여론조사 공정성 촉구 (8, 정읍=임장훈 기자)

[전라일보] 정읍시장 후보 여론조사 논란 (9, 정읍=정성우 기자)

 

2. 김제시, 성희롱 간부 승진 덮으려고 했다? 피해자 회유 시도해

인사 문제로 조용할 날이 없는 김제시, 승진 대상자 중에 과거 성희롱을 했던 공무원이 포함되었고 제대로 징계도 하지 않았다는 소식을 전해드렸는데요, 피해자가 김제시 차원에서 자신을 회유해 사건을 축소하려 했다고 증언했습니다.

피해자는 이후천 시장 권한대행이 직접 전화를 걸어 회유를 시도했다고 밝혔는데요, 감사관들에게 그 일은 다 잊었고 아무 생각이 나지 않는다고 말하라고 하고 인사를 거론하면서 좋은 곳으로 가고 싶다면 말만 하라고 했다는 겁니다.

이 권한대행은 피해자를 아끼는 차원에서 한 말이고 사건을 축소하려는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김제시가 자꾸 이런 소리가 들려서 좋은 것이 아니기 때문에 부탁했다는 것입니다.

해명의 수준이 아주 가관인데요,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 너 때문에 김제시의 이미지가 실추되고 있으니 조용히 해라, 너만 조용히 하면 아무 문제 될 게 없다며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해 성범죄 사건을 무마하려는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피해자는 아직 가해자에게 제대로 된 사과도 받지 못했다고 하는데요, 김제시가 오히려 2차 피해를 키우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입니다. 지금이라도 가해자에 대한 제대로 된 처벌과 함께 피해자에게 사과하는 것이 필요해 보입니다.

 

[전주MBC] 성희롱 간부 승진시킨 김제시, 사건 축소 시도 (221일 보도, 김아연 기자)

 

3. 군산 새만금 송전탑 논란, 한전·농어촌공사 주민 찬성 대가 토지매입 의혹 해명, 진상규명 시급해

어제 전주MBC가 보도한 군산 새만금 송전탑 공사 논란, 한국전력공사와 농어촌공사가 반대 주민들의 찬성 입장 변화를 대가로 대신 비싼 값에 땅을 매입해줬다는 의혹을 전해드렸습니다. 한전·농어촌공사가 관련 사실을 부인하며 적극적으로 해명했는데요, 일부 주민들은 여전히 찬성 입장 변화 시기와 토지매입 시기가 비슷하다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농어촌공사는 자체적으로 추진 중이던 농민 개인회생 사업의 일환이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적절성을 떠나서 신청이 들어왔기 때문에 처리할 수밖에 없었다는 겁니다. 한국전력도 해당 농지가 이미 토지 강제수용이 결정됐기 때문에 돈을 투입해 농어촌공사를 동원할 필요가 없다고 해명하고 있습니다. 양측의 입장이 팽팽한 만큼 국민들의 세금이 이상한 곳에 쓰이진 않았는지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해 보입니다.

 

[전주MBC] 송전선 토지매입, ‘우회지원 의혹규명해야 (221일 보도, 박연선 기자)

Trackbacks 0 / Comments 0

Blog Information

“언론을 바로 세우지 않고서는 정치가 바로 서지 않으며 결국 그 피해는 우리 국민들에게 돌아올 수밖에 없습니다. 언론을 알아야 세상이 바로 보입니다. 그리고 세상을 바로 보아야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습니다” - 1999년 12월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창립선언문 중

Search

Statistics

  • Total : 492,850
  • Today : 226
  • Yesterday : 785
Copyright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