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실/성명·논평·기자회견

[성명] 공사 브로커로 활약한 완주군 지역 언론사 전 대표에 대한 전북민언련 성명(20201228)

by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2020. 12. 28.

 

 

공사 브로커로 활약한

완주군 지역 언론사 전 대표에 대한 전북민언련 성명

 

 

공사 수주 대가로 금품수수를 한 완주군 지역 언론사 전 대표에게 징역 4년이 선고되면서 지역 언론의 비위 행위가 여전히 근절되지 않고 있음이 확인됐다.

 

지역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지역 언론사 대표 A 씨는 지난 2014년 7월경 완주군에서 발주한 비점오염저감시설 설치공사와 관련해 브로커 B 씨를 통해 공사 수주를 대가로 광주의 한 환경시설업체로부터 7차례에 걸쳐 5억 9800만 원 상당을 받아 챙긴 혐의로 기소되었고 전주지법은 A 씨에게 징역 4년에 추징금 4억8500만 원을 12월 중순에 선고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박성일 군수의 최측근 인사에게 청탁이 있었음이 드러나면서 완주군수 또한 해당 사건에서 자유롭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지역 언론인이 완주군 사업에 관여된 것이 이번만이 아니다. 작년 대표적 환경 참사 사건으로 뽑히는 완주군 비봉면 매립장은 문제의 침출수 관리 업체 대표가 완주군 출입기자로 드러나면서 관언유착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연이은 이번 사건과 판결이 지역 언론사 임직원들이 언론사 지위를 활용해 이권개입에 나서고 있으며 행정에서는 묵인하고 있다는 지역사회의 의심이 단순 의혹이 아니었음을 확인시킨 셈이다.

 

이처럼 언론의 기본 윤리조차 망각한 일부 지역 언론 종사자들이 언론을 돈벌이 수단으로 악용하고 있으며 지자체 또한 언론사의 이권 개입 사안에 거리를 두기보다는 이해관계를 나누거나 방조해 왔다는 비판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그럼에도 소수의 지역 언론을 제외하고는 해당 사건을 공론화하지 않았다는 점은 매우 실망스럽다. 최근 완주를 비롯한 도내에서 브로커로 인한 폐해가 심각했기에 적극적인 취재를 통해 완주군의 입장, 언론사와 군수 최측근과의 연결 고리, 더 이상의 이권 개입은 없었는지 철저한 확인이 필요했다. 때문에 소극적인 보도행태로 일관하는 것은 사이비 언론 양산에 동조하는 것과 같으며 비위 행위에 연루된 언론인과 언론사가 지역 사회에 자리 잡지 못하도록 언론 스스로 적극적인 보도를 통해 지역 언론계의 신뢰를 다시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

 

지역 사회에도 촉구한다. 이권개입을 비롯한 사이비 언론행위에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 우리는 이번 사건이 완주군 지역 언론만의 문제라고 보지 않는다. 홍보예산 집행기준 개혁을 비롯해 사이비 언론행위를 근절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2020년 12월 28일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직인생략)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