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전북일보는 자광과의 석연찮은 거래에 대해 해명하라 (20181012)

Author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 Date : 2018.10.12 10:25 / Category : 공지/성명·논평·토론·보고서





언론 성명)

전북일보는 자광과의 석연찮은 거래에 대해 해명하라



대한방직 부지 개발을 놓고 찬반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상황에서 ()자광과 지역 언론의 유착 관계로 비춰지는 일련의 행보들이 이어지고 있다.

 

전주MBC에서는 1010일 뉴스데스크 <자광, ‘전북일보 주식 45% 인수논란> 보도에 따르면 자광이 전북일보 주식의 45%45억 원에 매입해 대주주가 되었으며 자광 측도 인터뷰에서 매입을 인정했다고 한다. 또한 자광이 전북일보 관련 재산을 인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821KBS전주총국 <석연찮은 거래... 자광, 언론 길들이기?> 보도에서도 우석대학교에서 소유해온 15,000m2 규모의 학생수련원이 지난 3월 소유권자가 자광의 자회사인 ‘JGC’로 변경되었음을 전하며 대한방직 터 개발 계획을 발표하기 한 달 전에 이뤄진 거래로 배경이 석연치 않음을 지적했다.

 

지역 안팎에서는 수 조원에 이를 사업 규모와 자금 조달 방법 등 사업의 현실 가능성에 대한 의문을 이어왔다. 특히 개발을 위해서는 공장 부지의 용도를 변경해야 하는데 이런 경우 수천억 원에 달하는 개발 특혜가 예상되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지역 사회는 합의점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대한방직 부지 개발과 관련 객관적이고 균형적으로 보도해야 할 도내 언론사들이 개발주체인 자광과 석연찮은 거래를 이어가는 것은 심각한 문제다. 본회에서도 <주요 언론 브리핑>을 통해 자광이 언론사를 대상으로 한 후원 협찬, 언론인 영입 시도, 자산 매입 등의 행보가 부지 개발을 염두에 둔 보험성 매입이며 언론사의 보도 신뢰 문제와 직결될 수 있다고 우려해 왔다.

 

당장 언론윤리 위배가 아니냐는 지역사회의 비판이 나오는 것은 당연하다.

전주시민회는 11일 성명에서 “2017년 말 기준 자본금 6억 원인 전북일보사의 주식 45%를 매입한 45억 원은, 기존 주주에게 양도양수했든, 신주를 발행하여 인수했든 주식발행 액면가의 10배 전후로 과도한 금액이며 자광의 이러한 행태는 지역의 여론을 돈으로 매수하는 행위로 비도덕적일 뿐만 아니라 법을 위반하는 행위임을 지적했다. 공직자윤리법, 청탁 금지법 그리고 배임행위라는 것이다.

 

대한방직 부지 개발 논의에서 전북일보가 대주주 자광의 이익을 뒤로하고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할 수 있을지 지역사회가 전북일보에 가질 불신은 자명하다. 전북일보는 위와 같은 지역사회의 우려에 대해 인식해야 한다. 가뜩이나 미디어 환경 변화에 따라 지역 신문의 위기가 가속화되는 상황 속에서 지역 독자들에 대한 기본적인 신뢰마저 스스로 훼손시킨다면 지역 신문의 존립 가능성은 더욱 희박해질 수밖에 없다. 개발사업을 위한 이권 동맹이 아니었음을 스스로 증명해 도내 대표 일간지라는 자부심에 걸맞은 책임을 보여줘야 할 것이다. <>

 




문의. 전북민언련 사무국장 손주화 (063-285-8572)

 

 

20181012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Trackbacks 0 / Comments 0

Blog Information

“언론을 바로 세우지 않고서는 정치가 바로 서지 않으며 결국 그 피해는 우리 국민들에게 돌아올 수밖에 없습니다. 언론을 알아야 세상이 바로 보입니다. 그리고 세상을 바로 보아야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습니다” - 1999년 12월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창립선언문 중

Search

Statistics

  • Total : 504,883
  • Today : 8
  • Yesterday : 139
Copyright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