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보도 일일논평(4월 12일)-지역주의 조장 및 판세분석형 기사에 집중하는 지역신문들

Author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 Date : 2011. 5. 24. 17:00 / Category : 자료실/성명·논평·기자회견


지역주의 조장 및 판세분석형 기사에 집중하는 지역신문들

  17대 총선이 불과 3일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각 매체들이 열린우리당과 민주당간
의 대립구도를 중심으로 한 판세분석기사를 머리기사 등 주요기사로 내보내고 있
다.
  하지만 각 당의 자체 분석을 토대로 한 이같은 판세분석형 기사는 후보들의 정책
과 공약, 인물에 대한 평가를 불가능하게 한다는 점에서 문제로 지적된다.
또한 일부에서는 지역주의나 소지역주의, 소위 '바람선거'를 토대로 작성되기도 하
는 등 내용면에서도 많은 문제를 노출시키고 있다는 평가다.

  정책선거, 인물선거를 불가능하게 하는 판세분석형 기사에 집중
  
  이날 각 매체는 열린우리당과 민주당간의 대립구도를 중심으로 한 판세분석기사
를 1면 머리기사로 내보냈다.

전북도민일보 <우리당 굳히기냐, 민주당 뒤집기냐>-막판 대세몰이 전력투구
전라일보     <우리당 "절대우세 9곳-우세 2곳" 민주당 "3~4곳 우세…혼전증가">
                - 각당 종반 판세분석…노동당 "1곳 백중우세"
전북일보     <'秋風'이냐 '탄핵'이냐, 민주-우리당 구도 뚜렷>
                - 민노당 대약진·무소속 이변 기대
새전북신문   <민주당 종반 맹추격>
                - 각당 판세분석, 지지율 상승 자평…우리당 "9곳 확실"

  특히 전북도민일보는 3면 머리기사로  <민주·우리당 막판 승부수 - "'탄핵심판
론 & 老風파장' 격돌">을 통해 양당간 대립구도를 부각시키고 있는데, 지역주의 조
장 우려도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판세분석형 기사는 스스로 그토록 강조하는 '지역일꾼론'과는 무관하다.
후보들의 정책과 공약, 인물평가를 불가능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물론 민노당이나 무소속후보들에 대한 관심도 당연히 배제될 수밖에 없다. 판세
분석형 기사에 쏟을 힘을 각 후보들의 정책과 공약, 인물에 대한 더 많은 정보제공
에 나서는 게 필요하다.

  지역주의나 바람선거를 무비판적으로 인용하는 문제 나타나기도

  한편, 지역주의구도나 바람선거를 용인하는 방향에서 이뤄지는 것도 문제로 지적
되고 있다.
  열린우리당 후보들이 인물의 적합성이나 정책·공약의 합리성 등에 대한 평가보
다 탄핵정국으로 인한 반사이익에 기댄 채 소위 '묻지마 지지'현상에 영합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 검토가 필요하다. 이미 낡고 부패한 정치권에 대한 유권자들의 비판의
목소리는 확인된 바 있다. 부패에 연루되었거나 지역주의정서에 기대 무임승차했던
무능력한 후보들에 대해 냉엄한 비판의 칼날을 들이대는 게 필요하다.
  경실련이 제공하고 있는 의정평가보고서를 인용 보도하는 것도 한 사례가 될 수
있다. 지역주민들의 해당 현역의원에 대한 의정평가를 이슈화하는 것도 가능하다.
하지만 이런 부분은 아예 기사화되지 않는다.

민주당의 경우, 지역주의를 조장하는 선거전략에 대해 엄중한 비판이 필요하다. 소
위 'dj적자론' 식의 의제를 단순 중계보도하는 것은 또다른 지역주의 조장으로 비판
받아 마땅하다.

  전북도민일보의 이날 기사에서도 "추 위원장이 지난 6일과 7일에 이어 또다시 11
일 전북을 찾은 것도 '살릴수 있는 후보'가 포진한 선거구와 정당 지지율 제고가 가
능한 지역 위주로 돈다는 현실적 방법을 택한 것이다. 여기에 김대중 전대통령의
햇볕정책을 승계할 수 있는 유일정당이 민주당임을 유권자들에게 각인시키는 등
'DJ정서'를 자극하고 나선것도 막판 민주당이 선전하고 있는 주요인이다. 김 전 대
통령의 장남인 김홍일의원이 추 선대위원장과 동행하고 있는 것도 상당한 시너지효
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보도하는 것도 같은 맥락이다.

  오히려 소지역주의를 부추기는 보도행태도 나타나

  그런가하면, 소지역주의에 의한 선거구도를 무비판적으로 인용하면서 오히려 소
지역주의에 의한 투표행위를 부추기는 보도행태도 나타나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
다.

  전라일보는 4면 <총선지상유세전 11)고창·부안> [판세분석 "4강 4약 구도 압축
영합치열"]에서 "특히 부안지역의 경우 지난 12대 총선에서는 김제·부안으로 또
16대 총선에서는 고창·부안으로 선거구가 묶여 매번 힘없이 패배, 지역출신 국회
의원이 없는 설움을 하소연하듯 17대 총선에서는 이 지역 출신 후보자들 당선시킴
으로써 이를 극복해보자는 유권자의 넋두리가 심심치 않게 흘러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고창·부안 선거구의 경우 '이번 선거에서는 민주당이 전처럼 편한 잠
을 자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는 관측과 함께 '그래도 호남지역에서는 민주당밖에 없
다'는 양 지역 정가의 흐름으로 볼 때 4·15표심이 과연 어느 곳으로 기울게 될지
종반으로 치닫고 있는 제17대 총선은 여전히 불투명한 상태다. 게다가 방사성폐기
물 처리장이란 특수성은 부안 지역에서 후보자의 당락을 결정하게 될 최대 변수"라
며 소지역주의 선거구도에 근거한 판세분석을 시도하고 있다.

  새전북신문도 3면 박스 <민심기행 5)김제-완주 "누가 누군지…지역인물 찍어야
지"-탄핵역풍 잦아들자 소지역주의 고개…무소속 추격도 거세>에서 역시 소지역주
의에 근거한 투표결과를 예측하고 있다.

  지역주의나 소지역주의는 결과적으로 그런 결과가 나타나든, 아니면 후보자가 이
를 정략적으로 이용하든 오히려 보도하는 것보다 안하는 것이 낫다는 평가가 일반
적이다. 지역주의나 소지역주의에 대한 보도 자체가 이를 오히려 확대조장할 위험
이 크고, 실제로 그래왔었기 때문이다.
  만일 보도한다면 명백한 비판입장을 갖고 보도에 임해야 한다는 것이 선거보도토
론회 등에서 제기되는 내용이기도 하다.
  하지만 지역언론의 지역주의 용인 내지는 소지역주의 표심에 대한 비판없는 인용
보도 또는 이에 근거한 판세분석이 지속되고 있어 문제다. 전라일보와 새전북신문
의 이날 기사에서도 여지없이 소지역주의에 의한 판세분석과 또 이를 당연시하는
태도가 나타나고 있다.

Trackbacks 0 / Comments 1

  • beats solo hd 2012.02.18 10:23

    탄핵역풍 잦아들자 소지역주의 고개…무소속 추격도 거세>에서 역시 http://www.drdrebeatssaleuk.com/dr-dre-beats-studio-on-ear-headphones.html

    REPLY / EDIT

Copyright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