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언론 길들이기에 나설 것이 아니라 자성의 목소리를 내는 것이 먼저다!(05.12.02)

Author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 Date : 2011.05.26 14:44 / Category : 활동을 소개합니다/성명·논평·토론·보고서


 언론 길들이기에 나설 것이 아니라 자성의 목소리를 내는 것이 먼저다!

- 전북도청 공무원직장협의회의 전북일보 출입기자 교체요구에 대한 우리의 입장 -


  전북도청 공무원 직장협의회가 지난 1일, 도청직원의 근무태만을 지적한 전북일보의 11월 29일자 1면 <‘나사 풀린’ 도청 직원들>보도와 관련 해당신문사를 집단 방문하여 취재활동 자제와 도청 출입기자(이성원 기자)의 교체를 요구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이같은 전북도청 공무원 직장협의회의 행위는 공무원의 잘못된 언론관을 적나라하게 보여준 사건이다.

  전북도청 공직협은 해당 신문사 집단 항의 방문에서 “전 도청직원을 매도한 보도내용”이라며 취재활동 자제와 공식 사과, 그리고 해당 출입기자를 교체할 것을 요구하고 “위 사항이 즉시 이행되지 않을 경우 도내 전 시․군 노동조합과 연대하여 전북일보에 대한 전면 구독을 금지할 것임”을 밝혔다.

  이와 관련 전북기자협회에서는 1일 성명을 내고 “보도내용에 대한 불만 및 피해에 대해서는 정정 및 반론보도나 언론중재위 등의 여러 절차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취재기자 교체를 요구한 것은 언론 자유에 대한 도전이며, 인사권 및 편집권 침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먼저, 점심시간 이전에 식당을 찾아가고 점심시간이 지났음에도 낮잠을 즐기거나 컴퓨터 오락에 빠져 있고, 사적인 일로 자리를 비우는 간부도 있는 등의 공무원의 나태함을 지적하는 것은 정상적인 언론이라면 마땅히 보도 할 사항임은 분명하다. 게다가 이러한 보도에 문제가 발생했다면 반론보도를 요청하거나 언론중재위 제소과정 등 법적으로 부여된 정당한 절차를 거쳐 해소해 나가야 함은 당연하다.

  설령 소수 직원의 근무태만이 전 도청직원으로 매도당했다는 억울함을 백번 이해하더라도 전북도청 공직협의 출입기자 교체요구는 도가 지나치다. 이는 전북도청이 자신들에게 우호적인 기사를 쓰도록 기자들을 관리하고, 비우호적인 언론은 격리하고 압박을 가하는, 비판언론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의도가 아니면 무엇이겠는가.

  이번 사안을 보면서 우리는 착잡하기 그지없다.
물론 출입기자제를 언론사를 회유하고 관리하는 도구쯤으로 인식하는 공무원들의 잘못된 언론관도 개탄스럽지만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버젓이 일어나고 있는 현 상황은 그간 언론과 공직사회가 맺어왔던 불의한 유착관계의 결과이기에 언론계 역시 이번 사태를 자성의 기회로 삼아야 될 것이다.

  끝으로 전북도청 공무원 직장협의회는 이번 전북일보 출입기자 교체 요구를 즉각 철회하고 기존의 왜곡된 언론관에서 벗어나 언론과 건강한 긴장관계 수립에 나서길 바란다.


                                                     2005년 12월 02일
                                    전북민주언론운동시민연합(직인생략)

Trackbacks 0 / Comments 0

Blog Information

“언론을 바로 세우지 않고서는 정치가 바로 서지 않으며 결국 그 피해는 우리 국민들에게 돌아올 수밖에 없습니다. 언론을 알아야 세상이 바로 보입니다. 그리고 세상을 바로 보아야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습니다” - 1999년 12월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창립선언문 중

Search

Statistics

  • Total : 537,874
  • Today : 157
  • Yesterday : 245
Copyright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