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총선미디어감시연대 성명] 선거방송토론 참여 의무를 선거전략 ‘쯤’으로 치부하나 - 토론회 기피 후보 공직 후보로서 자격 없다 -

Author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 Date : 2020. 3. 28. 21:16 / Category : 모니터보고서/2020총선미디어감시연대

 

 

 

선거방송토론 참여 의무를 선거전략 ‘쯤’으로 치부하나

- 토론회 기피 후보, 공직 후보로서 자격 없다! -

“지키자! 시민의 권리, 다하자! 언론의 책임!”

 


 

1. 안호영, 이상직, 김수흥 후보자가 2020선거방송토론회 참여를 보이콧했다. 법정토론회만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라디오 선거토론회까지 확대해 보면 이원택, 한병도 후보자도 포함된다. 이름이 거론되지 않은 기타 후보자들 또한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선거방송토론회 성사가 힘들다는 하소연이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다.

 

2. 국회의원이 많은 권한과 역할을 가지는 만큼 엄격하고 세밀한 검증은 필수적이다, 이것이 후보자들이 가져야 할 의무라는 것은 누구나 아는 상식이고 후보자들은 이를 모를 리 없다. 그럼에도 후보자들이 토론회를 기피하는 것은 민주주의 성숙에 기여하는 선거 과정을 도외시하고 자신의 유불리만을 따지고자 하는 계산이 우위에 있기 때문이다. ‘유권자에 대한 의무’로 생각하는 것이 아닌 ‘선거 전략 일환’으로 치부하는 후보자들의 태도는 코로나19로 정책선거에 목말라 있던 유권자를 무시한 것이나 마찬가지다. 일종의 ‘갑질’이다.

 

3. 현재 도내에서는 민주당에 대한 지지가 높고 다수 당선이 예측된다. 그런 만큼 민주당 전북도당은 당내 후보자들의 선거방송토론회 참여를 격려하고 더 독려할 의무가 있다. 하지만 수장인 안호영 전북도당위원장부터가 보여 온 토론회 기피 행태가 심각하다. 2016년 총선에서도 석연치 않은 이유로 참여 의사를 번복하며 끝내 불참한 선거방송토론회만 3회에 이른다. 2020년 총선에도 법정토론회만 나가겠다고 밝히면서 모범이 되기는커녕 민주당 내 불참 모방만 확산시키고 있는 상황이다.

 

4. 도내 언론사와 언론인에게 당부한다. 이처럼 다수의 후보자들이 유불리를 따져 선거방송토론회를 거부할 수 있는 것은 언론의 비판이 일시적이고 선거 후에는 친화적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상황 판단 때문이다. 때문에 미디어감시연대에서는 지속적으로 토론회 불참 시 비판 보도를 비롯해 궐석 토론회 진행, 보도 거부까지 고려한 강경한 조치들을 검토해 주길 바란다고 주장해 왔다.

공개적인 민주적 검증은 회피하고 일방적인 보도 자료만 보내오는 후보자들의 무책임하고 자기편의적인 행동에는 불이익을 주고 철저히 인물과 정책 검증을 통해 일부 유력 후보자들의 농간에 의연히 대처할 것을 요구한다.

 

5. 유권자의 알 권리는 후보자 개인의 선택권을 뛰어넘는 가치이며 언론은 이를 지켜나가기 위한 무한 책임을 져야 한다. 시민의 권리는 지키고, 후보자는 책임을 다해야 한다. 책임을 다하지 않을 후보자라면 차라리 후보직을 사퇴하라! <끝>

 

 

 

 

2020총선미디어감시연대 전북지부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노조전북협의회

Trackbacks 0 / Comments 0

Copyright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