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니터보고서/전북주요뉴스 '피클'

세줄뉴스(3/2)

by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2016. 3. 2.



(2/29)오늘자 전북뉴스 하이라이트:세줄뉴스

지역

1.폐지 줍는 할머니 안타까운 사연

전주MBC가 폐지 줍는 할머니의 사연을 두 번의 리포팅으로 전했어요. 편의점 앞 택배상자에 상품이 들어있는 사실을 모르고 수거해 업자에게 2천원에 넘겼다고 합니다. 할머니는 한 달 벌이의 몇 배에 달하는 합의금을 물어주고, 형사 입건까지 됐다고 하는데요. 이런 어려움은 이 할머니만 겪은 특별한 일은 아닙니다. 전주시가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폐지 줍는 노인이 228명이나 된다고 하는데요. 기초수급자나 차상위 계층도 아니어서 지원이 어렵다고 합니다. 기자는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노인들을 선별해 복지 지원 제도로 흡수하는 노력”이 시급하다며 마무리 지었는데요. 이런 일 뿐만 아니라 경쟁과 폭력, 사고 위험도 많아 걱정되네요. 지금 노인들을 위한 정책. 우리의 미래가 아닐까요?

[전주MBC] 폐지 할머니

폐지 줍는 노인


총선

2.임정엽 전 군수 국민의당 입당

임정엽 전 완주군수의 국민의당 입당 및 경선 신청에 일부 당원들의 반발이 거세다고 전북일보가 언급했습니다. 이들은 “부패혐의로 기소만 되어도 당원권을 정지시키겠다는 개혁적 모습에 감동해 입당했는데....전과자를 수용한다면 눈물로 탈당하면서 국민들께 사죄할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 했습니다. 국민의당의 일관되지 않은 모습에 당 내부에서도, 유권자도 비판이 심해지네요.

[전북일보]국민의당 완주 당원 ‘임정엽 전 군수 입당’ 반발


3.불법선거운동 포상금 5천만 원에서 5억 원으로 향상

전라북도 선관위가 불법선거운동 신고 포상금액을 대폭 향상 했는데요. 기존 5천만 원에서 5억 원으로 늘린다고 합니다. “휴대전화 사용자 주소지 이전행위나 착신전환 등을 통해 같은 사람이 두 차례 이상 응답하는 행위, 성별, 연령 등을 거짓으로 응답하도록 지시 권유하는 행위 등도 여론조사 왜곡에 포함된다”고 밝혔는데요. 도민들과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제보로 공정한 선거가 이뤄지길 바랍니다.

[CBS전북방송]전북선관위, 여론조사 왜곡 집중 단속

[전라일보]여론조사 왜곡조작 신고포상금 ‘최고 5억’


미디어

4.정확한 데이터 없이 물가안정에 기여했다?

새전북신문이 착한가격업소가 물가안정에 기여했다며 경제면 상단에 보도했어요. “착한가격업소가 물가 안정에 미치는 영향이 알려지면서 이용 고객도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는데요. 물가 안정이 어떻게 조사된 건지 보도엔 나와 있지 않았고 이용 고객에 대한 수치도 없습니다. 전북도가 지난해 6월 조사한 결과 “48%가 지정 이후 매출이 늘었으며, 이용 고객의 56%가 착한가격 인지 이후 횟수를 늘렸다고 응답”했다고 알렸는데 주장을 뒷받침하기엔 불충분합니다.

그런데 착한가격업소에 대한 좋은 반응은 왜 새전북신문에만 나타날까요? 다른 언론을 보면 오히려 우려하는 태도가 많아요. 실제로 작년 8월 6일 전라일보는 “‘착한가격업소’ 무관심 속 이탈 급증” 이라는 제목으로 담당부서는 결번으로 나와 있고 4년간 395개의 업소들이 중도 이탈하거나 지정이 취소됐다고 알렸어요. 실제로는 무늬만 착한가격인 업소들의 문제도 있는데요. 업주들은 인터뷰에서는 지원책이 미비하다며 인센티브를 강화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어요. 전북도민일보의 2월 15일 보도도 마찬가지. 지원이 야박하다는 입장을 취했습니다. 업주들은 혜택을 못 받고 이탈도 많은데 소비자들에게 어떻게 ‘물가안정’이라는 평가가 나온걸까요?

[새전북신문]착한가격업소..물가안정 기여

[전라일보]‘착한가격업소’무관심 속 이탈 급증 2015/8/6

[전북도민일보]야박한 지원에 착한가격업소 이탈현상 2016/2/15


5.ABC협회 누구를 위해 있나?

조선·중앙·동아일보 등 주요 신문사의 유료부수를 확인할 수 있는 유일한 공식지표인 ABC협회 부수인증방식이 판매협의회가 주도하는 ABC제도개선위원회를 통해 신문사측에 유리하게 수정됐어요. △표본지국 축소 △기준부수 이하 표본지국 제외 △지국 공사 통보 기간 변경 등이 골자.

대한민국의 모든 신문지국을 조사할 수 없기 때문에 한 신문사 당 표본지국 12~30곳을 무작위로 추출하는데, 이 표본의 수를 12~24곳으로 줄이겠다는 것이에요. 표본이 줄어들면 정확도가 떨어질 가능성이 있죠. 기준 부수 이하 지국을 표본 지국에서 제외하는 안 역시 논란거리입니다. 예컨대 조선일보 유료부수를 100만부라 가정하면 앞으로는 하위 3%(3만부)에 해당하는 지국까지 공사대상에서 제외되는데요. 이러면 신문사에 불리한 표본지국을 제외할 수 있어요.

신문지국에 부수공사를 통보하는 시점도 현행 ‘3일 전’에서 ‘최소 7일전’으로 변경한다고 해요. 신문사들이 준비 자료를 모으는데 시간을 더 주자는 편의 차원의 조치라는데, 해당 신문지국에서 부수를 ‘조작’할 시간을 7일로 늘려 주는 셈이어서 오히려 부수공사의 신뢰도를 떨어뜨릴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어요.

[미디어오늘]종이신문 ‘부수조작’ 더 쉬워지나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28324

*링크를 누르시면 해당 기사 출처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모니터보고서 > 전북주요뉴스 '피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줄뉴스(3/4)  (0) 2016.03.04
세줄뉴스(3/3)  (0) 2016.03.03
세줄뉴스(3/2)  (0) 2016.03.02
세줄뉴스(2/29)  (0) 2016.02.29
세줄뉴스(2/26)  (0) 2016.02.26
세줄뉴스(2/25)  (0) 2016.02.2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