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실/성명·논평·기자회견

[성명] 정치권은 지역신문발전위원회를 말아먹을 참인가?

by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2011. 5. 24.

정치권은 지역신문발전위원회를 말아먹을 참인가?



참여정부의 언론정책 가운데 치적으로 꼽을 수 있는 몇가지 정책 가운데 하나가 바로 지역신문발전지원특별법을 들 수 있다. 지역신문발전지원법에 따라서 1기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위원들의 임기가 완료되고 향후 3년 동안 지역신문발전위원회를 이끌어갈 제2기 위원 선임이 막바지에 있다.


지역신문발전지원법은 지역신문의 건전한 발전기반을 조성하고, 여론의 다양성, 그리고 참여정부가 정책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역사회의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법이 바로 지역신문특별법이다.


시행 초기의 사소한 혼선은 시간이 경과하고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위원들의 전문성과 헌신적인 노력에 힘입어 이제 본 궤도에 올랐다고 본다. 지역신문발전위원회 2기는 1기의 성과를 이어받아 앞으로 3년 동안 특별법의 애 초 목적이 잘 마무리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이를 위해 무엇 보다도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위원들의 전문성과 지역신문에 대한 애정이 필요하다.


현재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제2기 위원 선임을 눈 앞에 두고 한나라당과 대통합민주신당의 태도는 도저히 묵과 할 수 없는 지경이다. 정치권에서 거론되고 있는 위원추천 면면을 살펴보면 한심하기 짝이 없고 공당으로서 도저히 추천할 수 없는 인사들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는 것이다.


정당 몫이라고 해서 정치권과 연계 고리를 가진자들을 추천하라는 것이 아님을 한나라당과 대통합민주신당이 더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치에 뜻을 두고 있는 인사나, 정치인 친인척등이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위원으로 거론되고 있다. 지역신문에 대한 애정보다 정치에 뜻이 있고, 지역신문과 전혀 관련없는 전문성이 떨어지는 사람들을 위원으로 선임해서 어쩌자는 것 인지 묻고 싶다.


지역신문발전위원회 위원 자리는 정치인들의 이력서 빈칸을 채워주는 자리도 아니다. 또한 지역신문에 대한 애정과 관심도 없는 비전문가들의 사교장은 더더욱 아니다.


한나라당과 대통합민주신당이 지역신문발전위원회를 말아먹을 심산이 아니라면 현재 거명되고 있는 정치권인사와 비전문가에 대한 추천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2007년 10월 11일




경남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강창덕, 김애리)
강원민주언론시민연합 (대표 박용규,정양언,정연구)
경남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강창덕,김애리)
광주전남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김기태, 최병근)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대표 장문하, 박우석, 이상무)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대표 차재영)
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이진로, 장길만)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장낙인,권혁남)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 (대표 오한흥)
참언론대구시민연대 (대표 강길호,김재훈)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