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니터보고서/전북주요뉴스 '피클'

상온 노출 백신, 관리 부실 드러나(뉴스 피클 2020.10.06.)

by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2020. 10. 6.

오늘의 전북민언련 뉴스 콕 !

정부가 코로나19와 독감의 동시 유행을 막기 위해 독감 무료 접종을 추진했었죠. 그런데 일부 백신이 유통 과정에서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드러나 무료 접종이 모두 중단됐습니다. 상온 노출 백신을 맞은 것으로 의심되는 사람은 전국적으로 2천 명이 넘고 전북에서도 30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지역 언론들은 사용이 중단된 후에도 접종이 이루어진 것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상온 노출 백신 접종자 전북 300명 넘어

백신이 상온에 노출되면 효과가 떨어지거나 심지어는 오염되어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데요, 전라일보는 당초 질병관리청에서 “상온 노출 의심 백신 접종 사례는 없다”라고 밝혔지만 뒤늦게 의심 사례가 나타났다고 보도했습니다. 전북에서는 부작용이 나타난 사례가 없지만 전국적으로는 12건의 부작용 사례가 나타났습니다. 안전성도 문제지만 이로 인한 불신감과 경제적인 부담도 문제입니다. 정부의 무료 접종 백신에 대한 불신감이 커져, 국민들 대다수가 유료 접종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10월 5일 자 KBS전주총국 뉴스9

 

#지자체 부실 관리, 상온 백신 접종자 늘어나

전북일보와 전라일보는 상온 노출 백신이 사용 중단 이후에도 접종이 이루어져 접종자의 수가 늘어났다고 보도했습니다. 전라일보는 몇몇 의료기관에서 정부가 조달한 무료 접종 물량과 유료 접종 물량을 섞어 보관해 일어난 일이라며 관리 부실 문제를 지적했습니다.

KBS전주총국은 지자체의 부실한 관리도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전주시가 질병관리청의 지시를 각 의료기관에 문자와 팩스로 통보만 하고 정작 인지 여부를 확인하지 않아 다음날 일부 백신 접종이 이루어졌다는 것입니다. 정부는 백신의 효과 검사 후 접종을 다시 하겠다는 입장이지만, KBS전주총국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한 기관 당 하루 100명으로 인원이 제한되어 무료 접종에 차질이 우려된다고 보도했습니다.

 

[전북일보] ‘상온 노출 의심’ 독감 백신 사용 중단 이후에도 접종(5면, 엄승현)

[전라일보] “상온 노출 없다더니 수 백명” 도민 독감 백신 불신감 증폭(1면, 박은)

[KBS전주총국] "상온 백신 접종자 느는데"… 지자체 부실 관리 '한몫'(10/5, 이종완)

[KBS전주총국] "효과 검사 뒤 접종"… 독감 백신 무료 접종 차질 우려(10/5, 진유민)

[JTV] '상온 노출' 독감백신 접종자 326명으로 증가(10/5)

 


 

#전주-완주 통합론 다시 띄우는 전북일보

오늘 자 전북일보는 1면과 2면에 걸쳐 주요 의제로 전주-완주 통합론을 보도했습니다. 5일 김승수 전주시장이 완주군의 인구감소에 대해 “통합하면 걱정할 것이 없다”라며 통합 필요성을 시사했고, 광주-전남, 대구-경북, 대전-세종, 부산-울산-경남 등 각 광역자치단체들이 통합 논의를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각 지자체의 통합 논의가 이루어지는 배경으로 수도권 중심 쏠림 현상에 맞서 규모를 키워야 한다는 공감대와 인구 감소에 대응할 수 있는 방안, 지역 균형 발전이 지지부진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전북만 잠잠한 이유, 정치인들의 셈법?

전북일보는 통합 논의에 대해 전북만 잠잠하다고 보도했습니다. 그 이유로 정치인들의 ‘정치적 셈법’을 꼽았습니다. 자칫 잘못하면 표를 깎아먹는 것도 모자라 지역구까지 사라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있다는 것입니다. 또한 지난 2013년 전주-완주 통합이 무산된 전력이 있어 통합을 거론하는 것 자체가 금기시된 것도 이유라고 보도했습니다.

 

#전주 중심의 통합 필요성 여론 괜찮을까?

전북일보는 전주-완주 통합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는데요, 지난 9월 21일 백성일 주필의 오목대 칼럼에 이어 오늘 자 보도 내용도 그 연장선입니다. 그러나 “전주시를 더 발전시키기 위해 완주군과 통합이 필요하다”라는 전주시 중심의 통합 중요성만 강조하고 있을 뿐 완주군의 입장과 반대 입장을 찾아보기는 어렵습니다.

전북일보는 반대 여론도 의식한 듯 행정구역 통합이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라며 다음과 같이 언급했습니다. “주민의견을 무시한 통합은 지역 갈등만 촉발시키고 오히려 지방자치제도를 퇴행 시킬 것이라는 반대 의견도 높다. 전주-완주 통합이 무산된 원인도 완주가 자족할 수 있다는 군민들의 열망에 있었다.”라며 주민의견의 중요성을 강조했는데요, 정말로 통합을 논의하고 싶다면 전주시 측의 일방적인 논의보다 당사자들의 여론을 모아주는 것이 언론사의 역할이 아닐까요?

 

[전북일보] 전국 곳곳 ‘행정구역 통합’ 논의... 전북은 ‘잠잠’(1면, 2면, 김윤정)

[전북일보] 수도권 블랙홀에 맞서 ‘몸집’ 키우기(2면, 김윤정)

[전북일보] “완주군 인구 감소, 통합하면 걱정할 것 없다”(2면, 김진만)

 


 

#도내 미세먼지가 줄어든 원인은?

전라북도가 밝힌 자료에 따르면 도내 초미세먼지 농도는 2015년 35마이크로그램, 작년 26, 올해 상반기는 23까지 줄어들었는데요, 전라북도는 도내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내년 사업비로 총 818억 원이 반영됐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410억 원과 비교해 두 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앞으로도 대기 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이런 기대와 달리 전주MBC는 환경단체에서 의문을 나타냈다고 보도했습니다. 전북환경운동연합은 코로나19로 인한 공장 가동 중단과 강한 바람이 부는 날이 많아 한반도 전체적으로 환경이 개선된 영향이 크고, 무엇보다 미세먼지 측정 시설을 농촌 곳곳에 설치하면서 수치가 희석된 영향도 있다고 주장합니다.

기자는 실제로 무주와 부안 등 농촌 지역의 감소폭이 크고, 전주, 완주 익산 등 대도시 지역은 여전히 전국 평균과 전북 평균을 웃돌아 추가 대책이 시급하다면서, 측정 시설 확충에 따른 영향을 무시하기 어렵다고 보도했습니다.

 

[전북도민일보] 道 미세먼지 대응 예산 대폭 증액(2면, 김혜지)

[전주MBC] 미세먼지 개선됐나?.. "측정망 증설 효과일 뿐"(10/5, 유룡)

[전주MBC] 미세먼지 저감 관련 내년 예산 큰 폭 증가(10/5)

[전라북도 보도자료] 미세먼지 대응 분야 예산 대폭 증가(10/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