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te : 2017. 5. 2. 14:53

오늘 자 전북 주요 뉴스 (2017/05/02)


5.9 19대 대선, 재보선

 

1.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지지 선언한 재경전북도민회 검찰 고발에 반발

국민의당이 문재인 후보를 지지한다고 선언한 재경전북도민회를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죠. 더불어민주당은 재경도민회는 사적 모임이 아니라 사단법인이고 의견, 의사표시는 선거운동으로 보지 않는다는 선거법에 따라 법 위반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300만 재경 전북도민은 문재인 대통령 후보를 지지한다는 현수막 문구에 대해서도 의사를 결정하는데 정관에서 정한 절차만 따르면 되는 것이라며 허위사실 공표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각 당이 불리한 이슈에 대해 즉각 반응하고 있는데요, 후보들에게 제기된 의혹도 이렇게 해명하면 얼마나 좋을까요?

 

[전북일보] “재경도민회 문재인 지지선언은 정당” (51일 보도, 3, 은수정 기자)

[전라일보] 민주당 도당 재경전북도민회 사단법인... 선거법 위반 아냐” (51일 보도, 3, 장병운 기자)

[전주 MBC] 민주, 재경도민회 회장 고발에 반발 (428일 보도)

[JTV] 민주당, 재경 전북도민회 고발 철회 촉구 (428일 보도)

[CBS 전북노컷] 재경전북도민회 문재인 지지 놓고 민주당 국민의당 충돌 (430일 보도, 도상진 기자)


 

2. 너무 조용한 5.9 보궐선거

59일에는 전주시의원을 뽑는 보궐선거도 같이 치러집니다. 그런데 지역 언론들이 보궐선거에 대해서는 입을 굳게 다물고 있는데요, 각종 의혹이 제기된 지난 4.12 보궐선거와는 다르게 너무 조용합니다. 무려 2주 동안 조용하다가 오늘 자 전북도민일보에 딱 한 번 보도됐는데요, 그마저도 선관위의 투표참여 캠페인 보도입니다. 언론이 보도해주지 않으니까 후보자의 자질, 공약은 전혀 알 수가 없네요. 관심이 적은 보궐선거가 대선 때문에 더 관심이 없을 거라는 걱정이 현실이 되고 말았습니다.

 

[전북도민일보] “5.9 재보궐 선거 함께해요” (3, 한성천 기자)


 

지역 뉴스

 

1. 선거법 위반 서선희 전주시의원 압수수색, 재량사업비까지 수사 확대

지난 428, 검찰이 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서선희 전주시의원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보궐선거 기간에 재량사업비를 사용해 경로당에 물품을 지원한 의혹이죠. 검찰은 선거법 위반과 상관이 없지만 재량사업비까지 수사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도의회가 재량사업비를 폐지하겠다고 선언했지만 내부에서 일부 의원들이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익산참여연대는 성명을 통해 도내 14개 시·군도 재량사업비 폐지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는데요, 점점 수사 대상이 커지고 있는 지방 의원들의 재량사업비. 이래도 폐지 안 할 건가요?

 

[전북일보] 재량사업비 불똥, 전주시의회로 (51일 보도, 4, 백세종 기자)

              “·군도 재량사업비 폐지해야” (8, 익산=김진만 기자)

              오목대 재량사업비 (15, 이성원 논설위원)

[전북도민일보] 검찰, 재량사업비 비리 혐의 전주시의원 자택 압수수색 (51일 보도, 5, 설정욱 기자)

                    시·군의회, 재량사업비 폐지 동참해야 (51일 보도, 15, 사설)

[전라일보] ‘선거법 위반전주시의원 사무실·자택 압수수색 (51일 보도, 4, 신혜린 기자)

[새전북신문] 지방의원 재량사업비 또 뒷거래 의혹 (41일 보도, 6, 공현철 기자)

[전주 MBC] 전주지검 전주시의원 자택, 사무실 압수수색 (428일 보도)

[KBS 전주총국] 검찰, ‘재량사업비비리 혐의 시의원 압수수색 (428일 보도)

[JTV] ‘경로당 물품 지원서선희 의원 압수수색 (428일 보도)

       도의원 재량사업비 폐지 놓고 내홍 (429일 보도)

[CBS 전북노컷] , '재량사업비로 경로당 지원' 전주시의원 압수수색 (428일 보도, 임상훈 기자)

 


2. 공사 수주 대가 받은 지역 일간지 기자 입건

전라북도 지역 일간지 기자가 검찰에 입건됐습니다. 이 기자는 지난해 부안군이 발주한 줄포만 해안탐방로 개설공사를 특정업체가 수주하도록 공무원에게 압력을 행사하고 차량을 제공받아 타고 다닌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사에서 "개인적인 사정이 있어 해당 업체의 차를 타고 다녔지만 차량 가격도 다 치렀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자의 주장대로 차를 타고 다닌 건 좋은데 공무원에게 압력은 왜 행사한 걸까요? 무엇이 문제인지 아직 잘 모르는 것 같습니다.

 

[전북도민일보] 공사알선 대가 차량 받은 일간지 기자 검찰 송치 (51일 보도, 5, 이정민 기자)

[새전북신문] 관급 공사수주 대가로 승용차 받은 일간지 기자 검찰 송치 (51일 보도, 6, 공현철 기자)

[JTV] 공사 수주 대가 차량 받은 일간지 기자 입건 (428일 보도)

[CBS 전북노컷] 관급공사 수주 대가 차량 받은 혐의, 전북 일간지 기자 입건 (428일 보도, 임상훈 기자)

Copyright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