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니터보고서/전북주요뉴스 '피클'

전북 주요 뉴스 (2018/06/05)

by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2018. 6. 5.

전북 주요 뉴스 (2018/06/05)

 

1. (6.13 지방선거) 송하진 후보의 토론회 기피는 유권자를 향한 갑질이다! 언론사의 비판 역할 중요해

더불어민주당 송하진 도지사 후보가 오늘 예정된 도내 4개 언론사 공동주최 합동 토론회를 거부했다가 갑자기 참석하겠다고 입장을 번복하고 어제 예정된 방송사 라디오 토론회는 불참했습니다.

도지사는 권한이 큰 만큼 더 많은 검증 기회가 필요하지만 송하진 후보는 4년 전 지방선거에서도 3차례 토론회를 거부한 적이 있습니다. 선거 토론회는 후보 개인의 선택에 따라 결정할 수 있는 단순한 선거 전략이 아니라 유권자들이 후보가 누구인지 알 수 있는 소중한 기회입니다. 따라서 토론회를 거부한다는 것은 곧 유권자를 무시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지금이라도 송하진 후보가 토론회를 거부했던 일련의 사태에 대해 도민들에게 공개 사과하고 모든 검증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약속할 것을 요구합니다. 도내 모든 언론사와 언론인에게도 당부합니다. 이 같은 갑질 행태를 언론이 제대로 비판하지 않고 순응할 것이란 믿음이 송하진 후보의 태도에 한몫을 했을 수도 있습니다. 언론에 대한 불신을 벗어던지고 싶다면 송하진 후보, 아니 후보자들의 토론회 기피를 낱낱이 공개하고 비판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2018 전북지방선거미디어감시연대] 송하진 후보의 토론회 기피, 유권자를 향한 갑질이다!

http://www.malhara.or.kr/2699

 

2. 제일여객, 진성여객 전주 시내버스 무단 결행 201건 적발

전주 시내버스업체 제일여객과 진성여객의 시내버스 무단 결행이 적발됐습니다. 1년 동안 두 업체의 가스 충전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건을 적발했는데요, 아직 전수 조사가 끝나지 않아 더 적발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전주시는 결행 한 건당 100만 원의 과징금을 부과할 예정이며 다음부터는 결행 버스 운전자에 대해서도 과징금을 부과하고 면허취소까지 검토한다는 계획입니다.

그러나 매년 시내버스 업체에 막대한 보조금을 지급하는 전주시에 대한 비판도 있는데요, 전북일보 백세종 기자는 여객운수사업법상 한 회사당 과징금은 5000만 원을 초과할 수 없어 과징금 부과만으로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또 운전자 처벌 계획과 관련해 JTV 오정현 기자는 버스 차고지 충전소만 이용, 식사시간 부족, 견인 차량비 노동자 부담 문제 등 결행이 발생하는 근본적인 원인 해결을 요구하는 버스 노동자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북일보] 전주시내버스 수백 건 결행... 시민들 분통 (5, 백세종 기자)

[전라일보] 전주시, 불법결행 일삼은 시내버스 201대 적발 (5, 김선흥 기자)

[KBS전주총국] 전주시, 시내버스 불법 결행 21건 적발 (64일 보도)

[전주MBC] 전주 시내버스, 불법 결행 만연 (64일 보도)

[JTV] 버스결행 201과징금 2억 원 부과 (64일 보도, 오정현 기자)

 

3. KT 협력업체, 노조 만들었다고 노동자 차별?

전봇대 위나 맨홀 지하에서 통신선을 설치하는 고된 작업을 하는 통신업체 설치 노동자들, 그러나 초과수당 미지급, 4대 보험 미가입, 일용직 신분 등 처우가 매우 열악합니다. 이에 맞서기 위해 노조를 만들었는데 오히려 회사가 노조원을 차별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회사 측이 노조원들에게만 일감을 줄이고 있다는 겁니다.

협력업체 측은 일부러 일감을 줄인 것이 아니라 일거리가 줄어들어 어쩔 수 없다며 부당한 대우를 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KT 측도 협력업체의 일이라며 선을 긋고 있는데요, 어느 업체 소속인지 노조원인지 아닌지와 상관없이 노동자에 대한 정당한 대우가 필요해 보입니다.

 

[전주MBC] KT 설치기사 "열악한 처우", 노조 차별 논란 (64일 보도, 한범수 기자)

[JTV] "노조 만들었다고 일감 줄여" (63일 보도, 나금동 기자)

 

4. 정읍축산테마파크 내부 가축사육시설은 불법

정읍축산테마파크에 대한 전라북도의 감사 결과 가축사육시설 포함이 불법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읍시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절대금지지역 안에서는 가축을 사육할 수 없고 이에 따라 정읍천 100m 이내 지역인 축산테마파크 부지는 가축을 사육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담당 공무원들이 조례를 무시하고 가축사육시설 계획을 제대로 알리지 않거나 환경관리과와 협의가 필요한데도 하지 않는 등 사실을 숨긴 것인데요, 이에 소싸움도박장건립반대 정읍시민행동은 정읍시의 축산테마파크 계획 수정과 담당자의 징계를 요구했습니다.

 

[주간해피데이] 정읍축산테마파크, “가축시설 위법하게 포함” (531일 보도, 6, 김동훈 기자)

 

5. 김제 안전여객 임금체불로 결행 지속, 전라북도와 김제시는 해결 의지 없나?

김제 안전여객 소속 버스기사들이 임금체불을 이유로 출근을 거부해 버스 노선이 결행되고 있는데요, 시민들은 전라북도와 김제시의 신속한 해결을 요구하고 있지만 행정당국은 2주가 지난 지금도 대체버스 투입을 검토만 하는 등 해결 의지가 부족하다고 합니다.

김제시는 정확한 업무는 전라북도의 소관이라며 책임을 떠넘기고 있고 전라북도는 대체버스가 투입되면 현재 매각 예정인 시외버스에 차질이 생기고 기사들의 실직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를 들며 대체버스 투입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김제시민의신문 남성훈 기자는 안전여객의 계속된 적자로 매년 받는 보조금만 42억 원이 넘는다며 경영적자 문제 해결의 필요성을 지적했는데요, 국민들의 막대한 세금이 투입되는 만큼 전라북도와 김제시의 책임 있는 자세가 필요해 보입니다.

 

[김제시민의신문] 안전여객 임금체불로 시외버스 결행, 시민불편 안중에도 없는 무성의행정 (61일 보도, 1, 남성훈 기자)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