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시민사회단체) 5.18 왜곡 망언 자유한국당 3인 국회의원직 제명 촉구 기자회견

Author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 Date : 2019.02.12 17:00 / Category : 활동을 소개합니다/활동보고

사진 출처: 전북CBS 노컷뉴스 <자유한국당 5·18 발언, 전북지역 시민단체 뿔났다> 남승현 기자


5.18 왜곡 망언 자유한국당 3인 국회의원직 제명 촉구 기자회견


일시: 2019년 2월 12일(화) 오전 10시 30분

장소: 자유한국당 전북도당 앞

주최: 5.18구속부상자회전북지부 등 전북시민사회단체


성 명 서


자유한국당은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한 의원들을 제명하라!

검찰은 범법자 지만원을 당장 구속수사하라!


지난 8일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공청회 망언으로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우리 국민과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우롱하였다.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백승주•이완영 의원과 범법자인 지만원은 ‘종북 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 세금을 축내고 있다’, ‘북한군이 개입한 광주 폭동’, ‘전두환은 영웅’ 등 피 흘려 민주화를 일궈낸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역사를 왜곡하고 민주화의 주역인 국민을 우롱하고 대한민국을 모독하는 범죄적 망언을 쏟아냈다.


대한민국 사회는 5·18민주화운동에 대하여 이미 법률과 법원의 판결, 헌법재판소의 결정으로 그 숭고한 뜻을 인정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은 헌법과 현행법을 짓밟고 5.18민주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부정하며 역사 후퇴를 향한 역사 쿠데타를 일으키고 있다. 우리는 이를 결코 좌시할 수 없다. 


‘역사적 사실에 대해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고 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에게 묻는다. 그러면 나치 만행에 대해서도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는 말인가. 북한 개입을 인정하겠다는 것인지 분명히 밝혀야 한다.


또한 지만원 씨가 주장하는 5·18 민주화 운동 북한군 개입설은 이미 정부·군 당국·사법기관 등의 조사를 통해 근거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작년 10월, 1억여원의 손해배상을 판결로 사법부 역시 지만원의 주장을 허위사실로 판정했다. 현재까지 지만원은 민•형사상 수십건의 재판에 계류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망언을 일삼고 있고, 최근에는 5.18진상규명위원 추천을 자유한국당에 요구하는 망발을 벌이기까지 했다.


이에 우리 5.18민중항쟁전북동지회와 전북 시민사회 제단체는 전북도민들과 더불어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 해당 국회의원 제명 및 국회 퇴출운동을 강력히 펼쳐나갈 것이며, 전국의 민주 제단체와 연대하여, 해당 국회의원에 대한 고소·고발 등을 포함하여 법적 조치도 취해나갈 것이다. 


- 우리의 주장 -

1. 자유한국당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백승주•이완영 의원을 제명하라!

2. 검찰은 범법자 지만원을 당장 구속수사하라!

3.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를 조속히 출범하라!

4. 5.18민중항쟁 정신을 헌법전문에 삽입하라!


2019. 2. 12.



기자회견 이후 오후 2시 30분부터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의 전북도당 방문에 맞춰 피켓 시위에 참여했습니다.

아래는 5.18구속부상자회전북지부와 전북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자유한국당 전북도당에 보낸 공문입니다.


수 신 : 자유한국당 전라북도당위원장

(경유)

제 목 : 5.18왜곡 망언에 대한 도당위원장 면담 요청의 건(1)

1. 귀하와 귀당의 발전을 기원합니다.

2. 지난 8일 귀당 국회의원들이 개최한 공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국민들과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우롱한 사태에 대해 엄중히 항의합니다.

3. 5.18구속부상자회전북지부와 전북지역 제 시민사회단체들은 귀당에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의 즉각적인 제명을 요청합니다.

4. 이와 관련하여 귀하와 귀당의 입장을 듣기 위해 귀하와의 면담을 요청하며, 오늘 212일 오후3시에 당사를 방문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

5.18구속부상자회전북지부(직인생략)

회장 김완술

Trackbacks 0 / Comments 0

Blog Information

“언론을 바로 세우지 않고서는 정치가 바로 서지 않으며 결국 그 피해는 우리 국민들에게 돌아올 수밖에 없습니다. 언론을 알아야 세상이 바로 보입니다. 그리고 세상을 바로 보아야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습니다” - 1999년 12월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창립선언문 중

Search

Statistics

  • Total : 512,693
  • Today : 21
  • Yesterday : 32
Copyright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