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JTV의 ‘방송 사유화’ 의혹, 비판받아 마땅하다!

Author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 Date : 2019.05.23 10:55 / Category : 활동을 소개합니다/성명·논평·토론·보고서

 

언론 성명

JTV의 ‘방송 사유화’ 의혹, 비판받아 마땅하다!

 

 

JTV 전주방송이 사익을 위해 방송을 도구화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미디어오늘은
519일 자 <JTV전주방송은 왜 전주시를 비판하나>에서 JTV가 자사 소유 방송 부지를 호텔부지로 변경할 것을 요청했지만 거부되자, 전주시에 대한 비판보도에 열을 올리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잘못된 행정에 대한 비판이야 당연하지만, 4월 이후 JTV의 보도 행태는 정상적인 비판 보도를 넘어서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이 같은 지적이 사실무근은 아니라고 본다.

 

JTV는 왜 철 지난 비판 보도에 매달리나?

 

우선, 전북민언련이 분석한 <전북 지역 방송 3사 월별 주요 이슈 브리핑>에 따르면 4월 1일부터 5월 15일까지 전북 지역 TV방송 3사 저녁 메인뉴스 중 전주시 관련 비판 보도는 JTV가 34건 중 33건으로, KBS전주총국의 18건 중 16건, 전주MBC의 14건 중 11건에 비해 2~3배에 달한다.

 

더 문제가 되는 것은 해당 기사의 보도시점이다. JTV는 지자체 비판 기능을 강화했을 뿐이라는 입장이지만 인사나 감사 지적 사항은 이미 작년부터 공개되었던 사안으로, 현시점에서 문제를 삼는 이유가 석연치 않다. 국장을 제외한 12명의 보도국 기자 중 3명이나 전주시 비판기사에 나선 것도 마찬가지다.

 

미디어오늘은 해당 기사에서 JTV 전주시청 출입기자 교체 시기, JTV의 전주시 도시계획위원회 녹취록 공개 요구와 행정심판을 거론한 일, 전주시 도시계획위원회 회의 직전 JTV 사장과 임원, 일진그룹 임원 등 3명이 찾아온 사례 등을 들어 JTV가 전주시와 도시계획위원회를 지속적으로 압박해왔다고 밝히고 있다.

 

전주시와 관련된 일련의 비판이 사실에 부합한다 할지라도, 만일 그것이 사익추구를 위해 도구화된 것이라면 비판을 피할 수 없다. 국민이 언론에 부여한 비판 보도의 책무는 사익이 아닌 공익에 기반을 둘 때 비로소 정당성을 갖기 때문이다.

 

전주시 도시계획위원회는 부당한 특혜요구에 굴복하지 말아야 한다

 

JTV가 소유한 만성동 부지 일대는 자연녹지지역으로 2007년 방송통신시설로 결정되었다. 이후 2010년 JTV가 만성지구 내 호원대 교육시설을 매입하며 현재 사옥 자리에 이전하기로 결정하자, 도시계획위원회는 2011년 “만성지구 완료 후에도 사업지구 외에 있는 기존 방송통신시설은 종래 목적대로 사용하고 사업지구 내(새로 결정된 지역)는 방송통신시설로 계속 사용”할 것을 조건부 의결했다.

 

하지만 JTV는 2018년 도시계획변경을 전주시에 제안하며 만성동 현 방송통신시설 부지를 관광호텔 용지, 방송ㆍ통신시설 및 부대시설(컨벤션 기능), 근린생활시설용지로 가능하게 해달라고 토지이용계획표를 제출했다.

 

이에 전주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지난 7월과 11월 두 차례의 자문회의 후에 “기 결정된 도시계획시설(방송통신시설)로 계속 사용할 것, 방송통신시설에서 제척 하는 부지는 기존 용도지역(자연녹지)으로 유지, 공공성을 최대한 확보하여 계획안 제시, 호텔용도는 부적합하므로 당초 시설결정 시 제안자가 계획안 야외공연장 및 휴식 공간 용도로 검토할 것”을 결정했다. 당연한 결정이다.

 

조건부 의결되었던 방송통신시설용 땅에 호텔을 세울 수 있도록 용도를 변경해 달라는 것은 막대한 개발이익을 용인하라는 특혜 요구에 다름 아니다. 대한방직 부지 및 종합경기장 부지 개발 문제 등 무원칙한 도시개발이 여론의 비판을 받고 있는 마당에, 공익을 앞세워야 할 언론사가 사익을 위해 방송을 도구로 이용하고 있다면 이는 용납될 수 없는 문제다.

 

전주시 도시계획위원회는 방송사의 압력에 굴복하지 말아야 한다. 오로지 시민의 이익을 위해, 원칙을 지켜갈 것을 요구한다.

 

JTV전주방송에게도 당부한다. 잘못된 언론 행태로 인한 지역 언론의 위상 추락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 위기의 시대, 전주방송은 스스로의 신뢰를 깎는 일을 멈춰야 한다. 눈앞의 이익을 좇다 영원히 퇴출될 수도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2019년 5월 23일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문의(손주화 사무국장 063-285-8572)

Trackbacks 0 / Comments 0

Blog Information

“언론을 바로 세우지 않고서는 정치가 바로 서지 않으며 결국 그 피해는 우리 국민들에게 돌아올 수밖에 없습니다. 언론을 알아야 세상이 바로 보입니다. 그리고 세상을 바로 보아야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습니다” - 1999년 12월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창립선언문 중

Search

Statistics

  • Total : 528,186
  • Today : 2
  • Yesterday : 40
Copyright ©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