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실/성명·논평·기자회견

[전국민언련네트워크 공동성명] 언론 신뢰를 사익 추구에 이용한 김진수 사장은 당장 물러나라(2022.02.21.)

by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2022. 3. 16.

 

 

언론 신뢰를 사익 추구에 이용한 김진수 사장은 당장 물러나라

 

부산일보 김진수 사장의 부적절한 투자 의혹이 시사 프로그램을 통해 제기된 지 160여 일이 지났다. 부산일보 기자협회와 노동조합 등은 언론 신뢰를 사익 추구로 훼손한 김진수 사장에 대한 사퇴를 지속적으로 촉구해왔다. 지역시민사회단체, 전국언론노동조합도 부산일보 구성원들과 함께 김진수 사장의 사퇴와 사과를 거듭 촉구했다. 김진수 사장이 언론사 사장이란 지위는 물론이고 부산일보가 시민과 소통을 위해 구축한 독자위원회, CEO아카데미 등까지 활용해 개인의 사익을 추구했기 때문이다.


김진수 사장의 횡령 및 청탁금지법 위반 의혹은 개인의 일탈과 특정 언론사 문제로 끝나지 않는다. 부산일보와 구성원들이 지난 75년간 독자들과 함께 언론으로서 쌓아온 신뢰까지 무너뜨릴 위기에 처하게 했다. 더 나아가 정치·경제 권력이 언론의 독립성을 얼마든지 침범할 수 있다는 틈을 열어주었기에 더욱 심각하다.

하지만 당사자인 김진수 사장과 그 책임을 엄중하게 물어야 할 대주주 정수장학회는 160여 일 동안 줄곧 뻔뻔함과 무책임으로 일관하고 있다. 김진수 사장은 문제가 불거진 이후에도 법적 책임이 없다며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나아가 노조의 퇴진 투쟁을 음해하며 명예훼손으로 고발할 수도 있다고 되레 협박하는 적반하장 태도를 보였다.

김진수 사장의 부적절한 행태에 대한 법적 책임은 경찰과 검찰의 수사로 가려질 것이다. 그러나 법적 처벌을 떠나 김진수 사장은 지금까지 제기된 행위만으로도 언론사 사장으로서, 언론인으로서 윤리적‧직업적 파산을 맞은 상황이다. 늦어도 한참 늦었지만 부산일보 구성원과 독자들에게 사과하고 스스로 물러나는 것이 그나마 책임을 질 마지막 기회다.

또한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르기까지 대주주 정수장학회는 무엇을 하였는가. 정수장학회는 김진수 사장이 건설사 대표와 수상한 유착 의혹 이외에도 배임·횡령 혐의로 검찰에 고발까지 되고, 정수장학회와 부산일보 앞에서 해임을 촉구하는 1인 시위 및 기자회견이 연일 열리고 천막농성이 이어져도 모르쇠로 일관했다. 언론사 대주주로서 무책임의 극치다.

정수장학회에만 큰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다면, 언론의 위기를 초래하고 신뢰를 무너뜨려도 상관없다는 말인가. 과거 박정희 정권 시절 독재권력의 탄압으로 부당하게 부산일보를 강탈하여 언론의 독립성에 걸림돌이 되어온 역사를 또다시 반복하겠다는 것이 아니라면 정수장학회는 김진수 사장을 당장 해임하라.

전국민언련네트워크는 언론의 신뢰를 무너뜨린 김진수 사장 퇴진 투쟁에 나선 부산일보노동조합을 적극 지지하며 다음과 같이 강력히 촉구한다. 정수장학회는 김진수 사장을 즉각 해임하라. 검찰은 엄정하게 수사하라. 김진수 사장은 당장 물러나라!

2022년 2월 21일
 
전국민주언론시민연합네트워크
강원민주언론시민연합, 경기민주언론시민연합, 경남민주언론시민연합,
광주전남민주언론시민연합,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민주언론시민연합,
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충북민주언론시민연합(직인 생략)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