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료실/성명·논평·기자회견

[성명] 현직기자의 선거 브로커 논란, 철저하게 수사하라!

by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2022. 4. 12.

 

 

선거감시하랬더니 선거브로커로 나선다고?

- 현직기자의 선거 브로커 논란, 철저하게 수사하라

 

 

정당 관계자와 지역일간지 기자, 시민사회단체 대표 출신 사업가가 결탁한 지방선거 브로커 논란이 지역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이중선 전주시장 예비후보의 폭로를 바탕으로 지난 4월 6일 전주MBC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유력 정당의 특별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지역일간지 고위직을 지낸 A씨와, 회사 대표이면서 시민사회단체 대표도 역임한 B씨, 그리고 A씨와 같은 지역일간지 간부급 기자 C씨는 밀접한 관계를 형성하며, 이번 지방 선거에서 복수의 예비후보들에게 선거 지원을 대가로 인사권 및 인허가권 거래 등을 요구했다고 한다. 민주주의를 좀먹는 전형적인 선거브로커의 행태다.

 

이들은 해당 후보자들에게 선거운동 조직 동원 및 우호적 여론형성, 선거자금을 제공할 기업과의 연결 등을 약속하며 당선시 단체장 인사권 일부와 수의계약 지분 등을 요구했다고 한다. 과거에도 일부 지역에서 단체장 당선자와 브로커들이 처벌받은 전례가 있을 뿐 아니라, 드러나진 않았지만 이와 유사한 사례가 만연해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었다는 점에 비추어볼 때, 이번 논란에 대해 지역 정치계의 철저한 쇄신과 사법당국의 엄정한 수사는 불가피하다 할 것이다.

 

우리는 특히 이번 선거브로커 일당 중에 지역일간지 기자가 포함됐다는 점에서 충격을 금할 수 없다. 전주MBC 보도에 따르면 해당 기자는 장수군 의료폐기물 사업 허가에도 관여한 의혹이 있으며, 단체장 후보와 전문적인 선거브로커 간의 검은 거래를 주선하거나 기사를 통해 우호적 여론을 형성해줄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일부 지역 언론인들이 지자체 계약에 관여하거나 선거브로커로 활동하면서 지역사회를 망치고 민주주의를 왜곡시키고 있다는 의심이 단순한 의혹만은 아니었다는 점을 확인시킨 셈이다.

 

게다가 해당 언론사는 문제의 브로커 A씨에게 언론사 임원 명칭을 허용했다는 점에서 이해관계를 나누거나 최소한 방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정 기자의 일탈행위를 넘어 언론사 차원의 책임있는 해명과 조치가 필요한 이유다.

 

우리는 이번 사건을 단순히 지역 언론인 개인의 일탈행위로 보지 않는다. 해당 기자에 대한 경찰과 검찰의 철저한 수사는 말할 것도 없거니와, 지역언론계의 철저한 자성과 사이비 언론행위 근절의 계기로 삼을 것을 촉구한다.

 

 

2022년 4월 12일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공동대표 이상훈, 김은규, 이종규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