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니터보고서/지역 언론 모니터

○ 지역언론브리핑 (2015/10/23) : 전북일보 무단 수거한 익산시는 정확한 입장 밝혀야..

by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2015. 10. 23.

 

지역언론브리핑 (2015/10/23)

 

 

 

1) 전북일보 무단 수거한 익산시는 정확한 입장 밝혀야..

 

 

1) 전북일보 무단 수거한 익산시는 정확한 입장 밝혀야..

 

전북일보는 22일 자 보도에서 익산시가 시정 비판 기사를 가리기 위해 전북일보 21일 자 신문 다량을 무단 수거해 갔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전북일보 <익산시, 전북일보 무단 수거> 기사에 따르면 “21일 익산시청 공무원들은 매일 배달되던 전북일보가 이날 배달되지 않았다며 전북일보 익산본부에 불배에 따른 항의에 나서는 등 작은 소동이 벌어졌다고 한다. 이어 신문을 받지 못한 공무원들의 항의로 느닷없이 사라진 익산시청에 배달된 150여부의 행방을 찾는 취재가 본격화되자, 시는 자체적으로 수거해 보관하고 있다며 일부 공무원이 새벽녘에 몰래 수거했다는 점을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시 관계자는 취재 중 오늘 신문에 비판적인 보도가 있다는 내용을 사전에 알고 그랬다고 밝혔다고 한다.

 

전북일보는 21일 자 기사에서 익산시가 네덜란드 바네벨트시 경제사절단과 관련해 마중에 공무원 300명을 동원하는 과잉 의전 논란을 야기하고 있다는 것과, 공동취재단을 일방적이고 편향적으로 만들어 대다수 언론사의 취재활동을 제한한다며 언론 편향 태도를 지적하는 내용을 보도했었다.

 

이에 관해 익산시 공보 담당자는 전북일보의 비판 보도가 지나쳐 10월에 공식적으로 구독 중단을 요청했는데도 신문이 계속 배달 돼 22일 신문은 부서별로 넣지 말고 한쪽에 놔두고 가라고 신문배달원에게 얘기한 것이라고 반론했다. 즉 전북일보가 얘기하는 언론탄압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 사건 외에도 익산시는 민선 6기 박경철 익산시장 아래서 언론탄압을 자행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201410월에는 <허위 왜곡 편파 과장보도 예방을 위한 언론보도 대응 및 조치계획>을 발표하며 언론 보도에 법률적 검토와 강력대응 입장을 밝혀 과민대응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또한 올 2월에는 청사 보수 보강을 이유로 브리핑룸을 일방적으로 폐쇄 하고 비판적 보도를 한 여러 언론사 기자를 상대로 수십건의 고소고발 및 구독 중단을 하며 언론 길들이기를 하려 한다는 비판이 적지 않았다.

 

만약 무단 수거가 전북일보의 주장대로 익산시정 비판을 막기 위해 고의적으로 진행한 일이라면 이는 보통 심각한 일이 아니다. 정당한 비판조차 수용하지 못하는 공직자의 자질 논란은 물론, 독자의 눈을 가리고 언론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오만방자한 태도이기 때문이다. 또한 비판보도를 막기 위해 신문을 무단 수거하는 것은 군사독재시대에나 있을 법한 작태로 헌법에서 보장하고 있는 언론 출판의 자유를 훼손하며 민주 국가의 가치에도 어긋난다.

언론탄압이 아니냐는 지역사회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이번 사건에 대해 박경철 시장이 앞장서 사건 경위를 정확히 조사할 것을 요구하는 바이다.

 

 

 

참고) 관련보도 :

전북일보 <익산시의 전북일보 절도사건 철저히 수사를>(10/23, 사설)

전북일보 <익산시, 전북일보 무단 수거>(10/22, 43단 기사)

 

 

 

다음은 1023일 전북 지역 일간지 1면 머리기사 제목 및 1022일 자 지역 방송사 뉴스 첫 꼭지다.

전북일보

또 기금본부 공사화 논란

전북도민일보

태권도원 민간자본 유치 파격적 인센티브가 해답

전라일보

현역물갈이 진땀 공천받아도 불안

새전북신문

태권도원 해묵은 숙원 풀리나

전주MBC

기금본부 공사화..새 국면

KBS전주총국

예비부부 울린 신혼여행 사기

JTV

사태설 흘린 복지부, 외압 의혹까지

전북CBS

전주 발효식품 엑스포 개막

 

 

20151023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직인생략)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