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활동소개/이달의 좋은기사

시민이 뽑은 『2021년 3월의 좋은 기사』 선정 결과 안내 <지역 예술인과 대립하는 전북문화관광재단 비판 여론 집중 보도>

by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2021. 4. 12.

 

시민이 뽑은 『2021년 3월의 좋은 기사』 선정 결과 안내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은 매달 좋은 기사 후보를 선정하고 이후 <이달의 좋은 기사 심사위원회>와 회원 및 시민의 의견을 반영하여 ‘시민이 뽑은 좋은 기사 상’을 수여합니다. 지역의 좋은 기사를 적극적으로 시민께 알리고 지역 언론이 타성에 젖은 기사, 시민과 유리된 기사를 쓰지 않도록 감시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시민들이 지역 언론에 관심을 갖는 만큼 지역 언론도 더욱 좋은 기사를 쓸 거라고 기대합니다. ^^

 3개의 이달의 좋은 기사 후보 중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취재기자의 <지역 예술인과 대립하는 전북문화관광재단 비판 여론 집중 보도>가 56.1%로 2021년 3월의 좋은 기사로 선정되었음을 밝힙니다.

 

 전북 지역의 예술인과 예술 단체를 지원하고 문화 진흥 거점 역할을 하는 곳이 바로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입니다. 그런데 재단이 매년 진행해왔던 ‘청춘 마이크 공모 사업’에서 탈락하자 내부 반성보다는 선정된 다른 단체를 상대로 자격을 문제 삼는 등의 행보를 보이며, ‘지역 예술인을 지원한다는 본래 목적은 잊어버렸나?’라는 비판 여론이 나왔습니다.

 전북도민일보는 사건의 발단부터 전개 과정을 상세히 전달하며 재단 측의 해명을 두고도 “아니면 말고 식의 문제제기가 아닌가? 자격을 문제 삼은 그 전문MC가 전북에서 뛰고 있는 청년 예술가”라고 전북문화관광재단의 행동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투표에 참여해주신 시민 분들은 다음과 같은 의견을 주셨습니다.

 지역 언론 보도에서 문화계 내부 소식은 공연이나 행사 홍보 등이 중심이고, 그 이면에 숨어있는 여러 문제를 드러내는 보도는 찾기 어렵습니다. 지역 청년 예술인들의 입장을 반영해 자칫 놓칠 수 있었던 지역 문화계의 문제점을 드러낸 점이 시민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후보에 오른 다른 기사도 지역 사회에 필요한 좋은 기사였습니다. 아쉽게 선정되지 못한 다른 기사에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20213월 이달의 좋은 기사는 45()~12()동안 페이스북 안내 등을 통한 시민들의 온라인 투표 결과로 선정했습니다.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 문의_ 전북민언련 간사 조재익(063-285-8572)


2021년 3월의 좋은 기사)

지역 예술인과 대립하는 전북문화관광재단 비판 여론 집중 보도

 

○ 보도 기자:

전북도민일보 김미진 취재기자

 

○ 관련 기사 제목 및 보도 일시:

1. 전북문화재단 ‘청춘에 찬물’ 전국적 망신(3/22, 김미진 취재기자)

2. 기자의 시각 - 그 전문MC가 바로, 전북에서 뛰고있는 청년예술가랍니다(3/22, 김미진 취재기자)

3. 전북문화관광재단 낮은 자세로 일해야(3/23, 사설)

4. 도문화관광재단 부적절 행태 지역문화진흥 거점 자격 없다(3/25, 김미진 취재기자)

5. 도의회서도 “지역 문화·예술진흥 본분 잊었나” 비난(3/25, 김미진 취재기자)

6. 마이크 쥔 청년 예술인 “엄중 규탄”(3/30, 김미진 취재기자)

 

※ 후속 보도

1.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청춘마이크 공모사업 관련 물의 빚어 유감”(4/5, 김미진)

 

○ 모니터 기간: 2021년 3월 1일~2021년 3월 31일

 

○ 모니터 대상:

지역 일간지 - 전북일보, 전북도민일보, 전라일보

지역 방송 - 전주MBC 뉴스데스크, KBS전주총국 뉴스9, JTV 8뉴스, 전북CBS 노컷뉴스

지역 주간지 - 김제시민의신문, 부안독립신문, 열린순창, 주간해피데이, 진안신문, 무주신문

 

○ 투표 기간: 2021년 4월 5일(월) ~ 2021년 4월 12일(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