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니터보고서/전북주요뉴스 '피클'

전주 역세권 개발 대립과 갈등, 대안은 없는 걸까?(뉴스피클 2020.11.18.)

by 전북민주언론시민연합 2020. 11. 18.

오늘의 전북민언련 뉴스 콕 !

전주 역세권 개발 방식을 두고 전주시와 LH가 대립하고 있습니다.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이 문제가 쟁점이 됐는데요, 전주시의 ‘대안 없는 반대’를 지적하고 있습니다. 이에 지역 언론들의 관련 보도는 전주시의 입장을 강조하느냐, 아니냐로 엇갈립니다.

 

#전주시는 아파트 조성 반대, LH는 아파트 조성 추진

지난 11월 11일 <뉴스 피클>에서 가련산 공원 아파트 단지 조성을 두고 전주시와 LH의 의견이 엇갈린다는 내용을 전달했는데요, 전주 역세권도 마찬가지입니다. 지난 2017년 전주시와 LH가 협약을 맺고 전주 역세권을 개발하기로 했었지만, 현재 전주시는 아파트 공급률 초과와 구도심 공동화 우려, 공공임대 아파트 비율이 낮다는 이유로 역세권 아파트 단지 조성 사업을 반대하고 있습니다. JTV전주방송은 전주시가 주택 공급 규모를 줄이겠다는 LH의 제안도 거절했다고 보도했는데요, 그만큼 전주시의 입장이 강경해 보입니다.

 

※참고. 전주시와 LH의 갈등 배경은?

https://www.malhara.or.kr/3432

 

▒ 전북주요뉴스 '피클' ▒ 이스타홀딩스의 진짜 목적은?(2020.07.09)

오늘의 전북민언련 뉴스 콕 ! 전라북도의 혈세가 투입된 새만금관광개발이 이스타항공의 지주회사로 전락한 뒤, 사실상 공중분해됐다는 전주MBC 뉴스, 8일에는 이스타홀딩스의 정체를 추적했습

www.malhara.or.kr

 

#개발 여론 조성은 LH의 언론 플레이?

전주시 입장 강조한 전북CBS 노컷뉴스

전북CBS는 전주시의 입장을 강조해 전달했습니다. 전주시 박영봉 신도시사업과장은 “LH의 언론플레이, 허울뿐인 민간 아파트” 등 강한 어조로 시의 입장을 밝혔는데요, 7800세대 중 공공임대 아파트는 1600세대뿐이고 나머지는 분양아파트, 민간임대 아파트라며 국토부에서도 후속 조치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상황이 이런데도 LH가 언론 플레이를 통해 개발 여론을 조성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7월 9일 JTV전주방송은 <1년 만에 뒤바뀐 주택정책... 천마지구 때문?> 기사를 통해 민간아파트 단지인 천마지구 분양을 위해 전주 역세권 개발을 반대하는 게 아니냐는 의혹을 보도한 적이 있습니다.

 

#전주시의 대안은 무엇인가?

서윤근 의원의 지적 강조한 전북일보, KBS전주총국

반면 전북일보와 KBS전주총국은 전주시의 입장보다는 의원의 지적을 강조하며 전주시의 ‘대안 없는 반대’를 비판했습니다.

11월 17일 자 KBS전주총국 뉴스9

 

서윤근 전주시의원은 “공공임대 아파트가 부족하다면서 LH의 개발은 허울뿐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시민을 위한 공공 주택 확장에 전주시가 가지고 있는 대안은 무엇인가? 대안 있는 반대는 설득력을 갖지만 그렇지 않다면 설득력이 없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양영환 전주시의원도 2년 전 맺은 협약에 대해 전주시가 입장을 번복해 행정의 신뢰도가 떨어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난 7월 8일 KBS전주총국은 <역세권 개발… 전주시-LH '대립각'> 기사에서 전주시가 개발을 막을 수 있는 실질적인 방법이나 권한이 없다고 지적한 적이 있는데요, 전주시가 대안을 만들어내지 못한다면 실효성 없는 갈등과 대립만 반복되는 것은 아닐까요?

 

[전북일보] “전주시 도시개발 현실성 있는 대책 필요”(4, 김보현)

[KBS전주총국] 전주시, LH 역세권 개발 거부"대안 제시해야"(11/17)

[JTV] LH, 전주 역세권 주택규모 축소 제안전주시, 거절(11/17)

[전북CBS] '전주역 7천세대 아파트 논란'전주시 "LH 언론플레이"(11/17, 남승현)

 


 

풀뿌리 뉴스 콕 ! 

 

#부안군 한 해 쓰레기 처리 비용 48억 원, 재활용률은 36%

지난 10월 23일 부안독립신문은 부안 줄포면 쓰레기 매립장이 계획보다 빨리 포화상태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죠. 후속 보도를 통해 부안군의 한 해 쓰레기 처리 비용이 48억 원이지만 쓰레기 재활용률은 36%로 장기적으로 쓰레기 자체를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여야 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 보도에서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고 지적한 소각장 신설에 대해선 추가로 주변 환경 오염 우려로 인해 주민들의 반대를 예상했습니다. 다만 사람들이 쓰레기 매립장과 소각장에 대해 막연한 불안감을 느끼면서도 정작 쓰레기 발생에 대해서는 무감각하다는 점도 지적하며, 올바른 쓰레기 처리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보도했습니다.

 

[부안독립신문] 땅에 묻히는 쓰레기 하루에 45톤 얼마나 감당할 수 있을까(11/13, 1면, 3면, 김정민)

댓글0